[인터뷰]출입국본부장 "공무상 기록 유출도 불법…균형수사해야"(연합뉴스)

작성일
2021.01.28
조회수
618
공공누리
4유형
전화번호
02-2110-4019
담당부서
출입국기획과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은 26일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출국금지에 관한 절차적 불법 논란은 제기하면서 공무상 기록을 특정 정당에 유출한 절차적 불법에는 어느 언론도 관심을 안 두는 건 모순"이라고 말했다.

차 본부장은 이날 낸 입장문에서 자신이 김 전 차관의 불법 출금 의혹을 공익신고한 신고자를 고발 검토하겠다고 밝힌 배경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9년 3월 이규원 검사가 제출한 긴급 출국금지 요청서를 사후 승인한 당사자다.

차 본부장은 전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수사 관련자가 민감한 수사기록을 통째로 특정 정당에 넘기는 것은 형법상 공무상 기밀 유출죄에 해당한다"며 "공익제보자를 수사 기밀 유출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도 "수사 외압 주장까지 한 그 신고자의 인터뷰를 보면 당시 수사에 관여한 검찰 관계자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이 때문에 공무상 기밀 유출 혐의로 고발을 검토한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고자가 문제 삼는 것으로 보이는 형법상 직권남용죄는 공익신고자보호법 별표에 규정된 공익 침해행위 대상 법률에 포함돼있지 않다"며 "최근 이슈가 된 전 청와대 행정관 사건에서도 법원에서 공익신고로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의혹에 대해 균형감 있게 수사해달라고 검찰 수사팀에 촉구하는 의미에서 고발 검토를 언급한 것"이라며 "향후 수사팀의 수사 의지를 지켜본 뒤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진원 기자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
이전글
[인터뷰]1/25(월) 차규근 본부장 (법무부 출입국본부) 과의 인터뷰(김어준의 뉴스공장) 2021-01-25 11:08:41.0
다음글
다음글이(가) 없습니다.
법무부의 해당 저작물은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법무부의 해당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법무부의 해당 저작물은 "공공누리 3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법무부의 해당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